제목  건망증
이름  새벽열기 [ E-mail ]
첨부


건망증


1.계단에서 굴렀다. 훌훌털고 일어났다.
근데.....................
내가 계단을 올라가고 있었는지, 내려가고 있었는지
도통 생각이 안난다. 호실은 몇호지....? -.-

2. 아침에 일어나서 이 닦을려고 화장실에 갔다.
근데...................
내 칫솔을 도대체가 찾을 수가 없다.색깔도 기억이 안난다.
달랑 4개의 칫솔중에서.... -_-


3. 학교에 가려고 집을 나서다가 잊은것이 있어서 도로 집에갔다.
근데..................
내가 뭘 가지러 왔는지 생각이 나지 않는다.
한참을 고민하고 찾다가 애꿎은 우산하나를 가져왔다.
그날은 하루종일 햇빛이 쨍쨍했고,
그날저녁 난 학원에서 교재없이 공부를 해야만 했다.-_-


4. 친구에게 전화를 걸었다.
근데....
내가 누구한테 전화를 걸었는지 기억이 안난다.미치겠다.

"여보세여...."

"네..거기 누구네에여?.."

"......... 어디거셨는데여?.(머 이런 개뼉다구같은게 다있냐?)..

"글쎄여......"

"-.-;;;;;;;"

담날, 학교가니깐 한 친구....

"너 어제 우리집에 전화했었지?..."
"(뜨끔)....아,아니..(그게 너네 집이었냐?)...."
"웃기고 있네.....남의 집에 전화해서 누구냐고 묻는애가
너말고 더있냐?......"
-_-;


5. 대학교 1학년때 시험을 쳤다.
내가 생각해도 너무 완벽하게 친것 같았다.
공부를 열씨미 했으니...-_-
며칠후 교수........

"시험칠때 학번란에 30835라고 쓴 놈 나와!!...."

그렇다.....
나 고3때 3학년 8반 35번이었다..-_-;


6. 짜장면 먹을때.........
다먹고 나면, 내 짜장면 그릇위에....
한입만 베어먹은 단무지가 7,8개는 있다.
(이해 안되면 통과......공감하시는 분덜 있을것임)


7. 학교가려고 나서다가, 몇번 집에 되돌아왔다.
이유는 다.......-_-

"엄마, 내 시계....."
"엄마, 지갑........"
"엄마, 핸드폰......"
.
.
"엄마.............."
"으휴...이번엔 또 뭐야?.이뇬아..."
"오,오늘...토요일이지?....나 오늘 학교 안가는 날인
데......."
"(콰당)................"


8. 택시를 탔다.
한참을 달리고 있었다.
근데..십이지장 저변에서 뭔가 심상찮은 궁금증이 용틀임치기 시
작했다
그리고 기사아저씨한테 일케 물었다.

"아저씨...제가 아까 어디가자고 했죠?.."
"....................................."


9. 학교에서 핸드폰을 쓸려고 가방속에서 핸드폰을 꺼냈다.
그리고 내 손에 들려진 것은.......

우리집 무선전화기였다....-_-;


10. 친구들이랑 점심을 먹으러 나왔다.
"오늘 우리 뭐먹을까?....."
"글쎄....오랫만에 수제비나 먹으러 갈까?....."
"그래그래........."
오랫만에 쉽게 통일이 되었다.

그리고 우리는 당당하게 떡볶기 집에 들어가
떡볶기며, 튀김이며, 순대를 배터지게 먹고나온다.
한참을 걷다가.....한 친구가 조심스렇게 말한다.
"혹시 아까 우리 수제비 먹으러가자고 안했었니?....."

-_-;

옛말에 이런 명언이 있던가?....
유유상종이라고.....-_-

"아냐...수제비보다는 떡볶기가 더 맛있어...."
이런 개뿔같은 소리로 우리의 치매끼를 스스로 위로하곤 한다.


11. 오랫만에 대화방에서 채팅하다가 맘맞는 친구 한명을 만났다.
서로의 아뒤를 기억하며 서로 메일이라도 주고받자고 했다.
근데......
담날......그 아뒤가 도통 기억이 안나는거다.
어렴풋이 머릿속에서 생각나는 아뒤단어 이미지가 있었으니.....

pf 이슬비......아니었다.
pf 보슬비......아니었다.
pf 폭풍우......아니었다.
pf 가는비..............역시 아니었다.

얼마후에 그 친구한테 멜이왔다.
....................
"from 소나기"

-_-;


12. 내 삐삐비밀번호를 잊어먹어서 SK텔레콤에 확인전화를

한달에 서너번은 꼭 한다.-_-
요즘은 직원이 날 핵커로 의심하는 듯 하다.
내가 핵커처럼 글케 똑똑할까봐...-.-?


13. 오랫만에 중국음식을 시켜먹으려고 온 가족이
뭘 먹겠노라고 떠들었다.
볶음밥을 먹겠다..해놓구선 결국 짬뽕으로 결론을 내린 울 아빠...
처음부터 짬뽕으로 뜻을 일관하신 울 엄마......
야끼우동을 먹고싶다던 울 언니......
그리고 나.........

난 수화기를 들었다. 그리고 중국집에 전활했다.

"뭐 주문하시겠어여?..."

"어....어...(머드라...)그니깐...그게...볶음밥하나랑 짜장면
두개
그리고 우동하나 주세여......."

결국 나만 원하는걸 먹게됐고, 욕 된통 얻어먹었다.
그러게 왜 글케 햇갈리게 하냐고...
사오정이 따로엄따..-_-;


14. 고등학교때 처음 우리집에 컴퓨터를 샀다.
컴에 컴자도 몰랐지만, 무쟈게 신기했다.
언니가 우리 컴퓨터는 부팅도 빠르고, 모든 처리속도가 빠르다고...
어쩌구..어쩌구.... 그랬다.
담날 학교가서 난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싶어서 미칠뻔했다.
그리곤..........

"우리집 컴퓨터 부킹 끝내준다~~~~~!!!!!!!!"

"........................."

"어머.....쟤네집 컴퓨터는 부킹도 해주나봐...
어느 통신인데?...천랸?..나우?...우리도 같이 부킹하자....."

-_-;

개떡같이 얘기하면 철떡같이좀 알아들어라....친구들아......


15. 건망증 이야기를 다 써놓구 저장을 안 해서 모조리 날려먹었
다.
"저장을 하시겠습니까?"라고 묻는데 자랑스럽게 "아니요!"라고 해
서 모두 날려먹고 다시 썼다. 손가락을 확 분질러 버리고 싶다! -.-

2004-03-31 21:13:11 / 220.94.128.161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41  와! 봄이다. 새벽열기 2005-04-11 1050
40  아이들의 소리 새벽열기 2005-04-11 1019
39  우리를 기쁘게 해주는 순간들... 새벽열기 2004-07-12 1040
 건망증 새벽열기 2004-03-31 1049
37  우리에게 힘이 되는 이야기 새벽열기 2003-12-01 1228
36  숫자송 !!! 새벽열기 2003-09-18 1141
35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면 보이나니... 새벽열기 2003-09-15 1383
34  효순아 미선아 미안해 새벽열기 2002-11-27 1118
33  3초의 여유 ... [1] 새벽열기 2002-07-04 1164
32  Love is!!! 새벽열기 2002-06-17 1245
31  앗 뜨거워!!! 어린이 찬양 새벽열기 2002-05-14 1241
30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경 - 한국 정교회 새벽열기 2002-03-25 1482
29  주님께서 가르쳐 주신 기도 - 한국 정교회 새벽열기 2002-03-25 1141
28  그레고리안 중세성가??? 새벽열기 2002-03-09 1261
27  명성황후 뮤직비디오 새벽열기 2002-03-06 1259
26  .. 우츄프라 카치아.. 펀글 새벽열기 2002-01-27 1122
25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 [1] 새벽열기 2001-12-14 1143
24  왜 그랬느냐? 새벽열기 2001-11-20 1173
23  칼 마르크스, [포이에르바하에 관한 테제] 첨부화일 : marx.jpg (121146 Bytes) 새벽열기 2001-10-19 1250
22  청년과 노년... 새벽열기 2001-10-15 1128
21  김재준 목사님의 "열 가지 생활의 좌우명" 첨부화일 : 김재준평전.gif (18662 Bytes) 새벽열기 2001-09-23 1225
20  빗방울 연주곡 이성일 2001-09-13 1200
19  동화 한편 "저녁 종소리" 새벽열기 2001-09-09 1352
18  돈기도문 새벽열기 2001-08-29 1224
17  사랑법 - 서덕석 새벽열기 2001-07-23 1161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

http://imagodei.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