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이름  새벽열기 [ E-mail ]
첨부


♡ " 바보같은 그녀 "

처음 소개팅으로 그녀를 만났습니다.
나는 그녀에게 예쁘다고 말했습니다.

할말이 없어 한 말인데 그녀는 웃으며 좋아했습니다.
약간 바보같다 여겼습니다

그녀와 사귄지 100일째 되는 날입니다.
깜빡하고 넘어갔습니다.

그녀의 전화에 당황해서 아팠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괜찮냐구 물었습니다.

그녀는 진심인거 같았습니다.
그녀에게 청혼을 했습니다.

그녀는 고개를 숙인채 끄덕였습니다.
노총각이 될까봐 한말인데 볼이 빨개지는 그녀의 모습이 귀여웠습니다.

그녀가 둘째아이를 가졌을때 노름으로 돈을 잃고 왔습니다.
나는 강도를 만났다고 했습니다

그녀는 다친데는 없냐며 걱정했습니다.
들키지않아 안도의 한숨을 쉬었습니다.

그녀가 40대가 되었을때 난 30대와 바람을 피웠습니다.
여자에게 들인 돈으로 빚을 지고 돌아왔습니다.

그녀는 빚을 갚기위해 파출부일을 했습니다.
그녀의 뒷모습에 눈물이 날 것 같습니다.

그녀가 암이랍니다.
나는 울었습니다.

떠나는 그녀보다 나에게 남은 짐을 걱정했습니다.
그녀는 웃으며 식어갑니다. 바보 같은 그녀입니다.

나는 울며 그녀의 손을 잡고 말했습니다.
사랑한다고...하지만 그녀는 못들은 듯 합니다.

그래도 그녀는 웃고 있었습니다.


 ♡ " 불쌍한 소년 "


그를 만나 행복합니다.

오래전부터 좋아하던 그가 소개팅에 나왔습니다.
그가 예쁘다고 말합니다. 그런말보다 그를 만나 행복합니다.

그와 사귄지 100째 되는 날입니다.
아무말도 없는 그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가 아프다고 말 합니다.
그가 무안해 할까봐 괜찮냐고 물었습니다

그가 나에게 청혼을 했습니다.
나는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그와 반평생을 할 수 있어 행복합니다.
그가 노름으로 돈을 잃고 돌아왔습니다.

그는 강도를 만났다고 합니다.
이제는 노름을 안할 것 같아 그냥 그의 안부를 물었습니다.

그가 바람을 피고 돌아왔습니다.빚까지 지고 돌아왔습니다.
빚을 갚기위해 파출부 일을 해야만 했습니다.

울고 싶었지만 울 수가 없었습니다.
그가 내 뒷모습을 보고 울었습니다.

이제 나는 울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그가 나를 위해 울어 주니까요....

그가 나의 손을 잡고 울고 있습니다.
이제 나는 저 세상으로 가야 되니까요...

이제 혼자 남은 그가 걱정이 됩니다.
그의 마지막 말을 들었습니다...

하지만, 행복합니다.
그가 사랑한다고 말하니까요
2001-12-14 13:16:15 /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41  와! 봄이다. 새벽열기 2005-04-11 1059
40  아이들의 소리 새벽열기 2005-04-11 1028
39  우리를 기쁘게 해주는 순간들... 새벽열기 2004-07-12 1050
38  건망증 새벽열기 2004-03-31 1057
37  우리에게 힘이 되는 이야기 새벽열기 2003-12-01 1234
36  숫자송 !!! 새벽열기 2003-09-18 1150
35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면 보이나니... 새벽열기 2003-09-15 1393
34  효순아 미선아 미안해 새벽열기 2002-11-27 1125
33  3초의 여유 ... [1] 새벽열기 2002-07-04 1172
32  Love is!!! 새벽열기 2002-06-17 1258
31  앗 뜨거워!!! 어린이 찬양 새벽열기 2002-05-14 1250
30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경 - 한국 정교회 새벽열기 2002-03-25 1493
29  주님께서 가르쳐 주신 기도 - 한국 정교회 새벽열기 2002-03-25 1150
28  그레고리안 중세성가??? 새벽열기 2002-03-09 1274
27  명성황후 뮤직비디오 새벽열기 2002-03-06 1270
26  .. 우츄프라 카치아.. 펀글 새벽열기 2002-01-27 1129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 [1] 새벽열기 2001-12-14 1151
24  왜 그랬느냐? 새벽열기 2001-11-20 1182
23  칼 마르크스, [포이에르바하에 관한 테제] 첨부화일 : marx.jpg (121146 Bytes) 새벽열기 2001-10-19 1257
22  청년과 노년... 새벽열기 2001-10-15 1136
21  김재준 목사님의 "열 가지 생활의 좌우명" 첨부화일 : 김재준평전.gif (18662 Bytes) 새벽열기 2001-09-23 1234
20  빗방울 연주곡 이성일 2001-09-13 1209
19  동화 한편 "저녁 종소리" 새벽열기 2001-09-09 1375
18  돈기도문 새벽열기 2001-08-29 1233
17  사랑법 - 서덕석 새벽열기 2001-07-23 1171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

http://imagodei.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