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히딩크의 타임지 인터뷰
이름  새벽열기 [ E-mail ]
첨부











많은 한국 사람들은 내게 질문 한다.
아니 어쩌면 그것이 가장 궁금한 것일 수도 있다.
”과연 월드컵 16강에 오를 수 있을까?”.
그 질문에 '예스'라고 확실하게 말하지 못한다.
승부의 세계에서 확실한 것은 결코 없다.
만약 경기도 하기 전에 이미 승패가 정해져 있다면
스포츠의 존재는 의미가 없는 것이다.
다만 그것을 확률로 따지고 싶다.

내가 처음 한국대표팀을 맡았을 때 그 확률은 미미했다.
하지만 내가 지금 강력하게 주장할 수 있는 것은...
지금 우리 팀은 그 어느 때보다 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다는 것이며
그 확률을 서서히 높아져 가고 있고,
지금 시점에는 16강 진출의 가능성은 매우 높다라는 점이다.

지금에야 하는 말이지만 한국팀의 첫 인상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전력의 높고 낮음이 아니라 한국 선수들의 열정을 말하는 것이다.
그들은 내가 지시하는 점을 충실히 이행하고자
노력했으며 한결같이 착하고 순수했다.
유럽의 톱 클래스 선수들은 스스로의 생각이 강하고 개성이 탁월하다.
하지만 그들 사이에는 프로라는 의식이 있을 뿐 하나의 팀으로서,
아니 한 국가를 대표하는 스포츠선수로서의
사명감은 많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월드컵이란 무대는 자신들의 몸값을 높이기 위한
수단에 지나지 않는 선수들도 많이 봐 왔다.
하지만 한국선수들은 월드컵 그 자체를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그 무대에서 뛰기 위해선 무엇이라도 할 수 있다는 자세를 보여왔다.
이러한 한국 선수들의 마음가짐에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
그들의 실력이 뛰어나든지 한 수 아래로 떨어지든지
그것은 결코 중요하지 않다.
실력이 떨어지면 남보다 더한 노력으로 이를 보충하면 되는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스스로 하고자 하는 의지이다.
그런 점에서 한국 선수들은 세계 어느 나라의 선수들보다 우월하다.
그러한 한국축구의 기본 잠재력은 일찍 내가 경험해 보지 못한 것이었으며
내 스스로를 더 채찍질하는 계기가 되었다.

나는 한국 선수들을 대단히 사랑한다.
그들의 순수함은 나를 들뜨게 한다.
준비과정에서 흘러나오는 어떠한 비판도
나는 수용할 자세가 되어 있다.
당신들이 조급한 마음을 가지고 비판의식에 사로잡혀 있을 때
나는 6월을 기다려 왔다.
지금 세계 유명 축구팀들이 우리를 비웃어도 반박할 필요는 없다.
우리는 월드컵에서 보여주면 되는 것이다.

나는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월드컵에서 16강에 가고 못 가는 일을 떠나서 우리는 분명 세계를 놀라게 할
강력한 한국팀이 되어 있을 것이다.
지금의 전력을 더욱 갈고 다듬어서
6월에 있을 본무대에서 모두 폭발시킬 것이다.

내가 원하는 것은 낮은 전력의 팀들을 격파하면서 얻는
값싼 승리가 아니다.
만약 그러한 길을 택했다면 그 과정에서 나오는 승리로 인해
한국 국민들은 열광하겠지만...
그것은 결국 스스로를 기만하는 것이다.
세계 일류의 팀이 되길 원한다면 더욱 강력한 팀과 싸워 나가야 한다.
질 때 지더라도 두려움을 떨쳐내고 배우고자 하는 자세로
그들과 일대일로 부딪쳐야 한다.

한국 국민들은 그러한 준비에서 나오는 패배로 인해 실망할지 모르겠지만...
결국 중요한 것은 그러한 패배 뒤에 오는 값진 월드컵에서의 영광이다.
지금까지 한번도 이겨보지 못한 월드컵에서의 승리는
내가 원하고 또한 한국 국민들이 원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말하고 싶다.

단순히 이번 월드컵무대만을 위해 뛰고 있는 것은 아니다.
나는 궁극적으로 한국축구가 세계무대에서 경쟁력을 갖춘
강력한 팀으로 가는 길에 작은 기여를 하고 싶다.
한국축구의 밝은 미래에 내가 약간의 보탬이라도 된다면...
내 스스로의 경력에도 플러스가 되겠지만
그보다 더 큰 성취감을 얻게 될 것이다.

과거의 한국축구는 나와는 전혀 상관없는 변방의 소속팀이었지만
이제는 내가 속한 나라이며 내가 이끌고 있는 우리의 나라이다.
비록 국적이 다르고 언어가 다르고 그 문화의 차이가 다르지만
내가 선택한 나라이며 또한 가능성이 있는 나라이다.
남들이 뭐라 떠들던 나는 내가 생각한 길을 갈 것이며
궁극적으로 이는 성공으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
수십년간 지도자 생활을 하면서 생각했던 노하우나 철학들을
모두 쏟아 붓는 이번 대회에서 우리는 분명
강력한 한국팀으로 변모해 있을 것이다.

한국 국민들이 원하는 16강이 나의 바램이 아니다.
내게는 그 이상의 바램이 있다.
만약 6월을 끝으로 내가 한국을 떠나게 될 지라도...
소중한 추억으로서의 한국이 되었으면 하는 것이 내 바램이다.
그것이 영광스러운 이별이 될 수도,
불명예스러운 퇴진이 될수도 있을 것이다.
한가지 분명한 것은 지금의 나는 한국팀의 감독이고
앞으로도 한국팀의 감독이라는 것이다
월드컵에서 우리는 분명 세계를 놀라게 할 것이다.
"모든 것은 그 때에 알게 될 것이다."

- 거스 히딩크 -


우리의 자랑스런 전사들이여!
용감히 싸우고 멋지게 승리하라!
corea team !
화이팅!
히딩크! 화이팅!



width=100>





























































width=80> width=80> width=80> width=80> width=80>

1 이운재(GK)


12 김병지(GK)


23 최은성(GK)


20 홍명보(DF)


4 최진철(DF)

src="http://sports.chosun.com/news/sports/200205/20020502/25b03003_6.jpg" width=80> src="http://sports.chosun.com/news/sports/200205/20020502/25b03003_7.jpg" width=80> src="http://sports.chosun.com/news/sports/200205/20020502/25b03003_8.jpg" width=80> src="http://sports.chosun.com/news/sports/200205/20020502/25b03003_9.jpg" width=80> src="http://sports.chosun.com/news/sports/200205/20020502/25b03003_10.jpg" width=80>

7 김태영(DF)


2 현영민(DF)


15 이민성(DF)


6 유상철(MF)


22 송종국(MF)

width=80> width=80> width=80> width=80> width=80>

13 이을용(MF)


21 박지성(MF)


5 김남일(MF)


10 이영표(MF)


3 최성용(MF)

width=80>


width=80>

19 안정환(MF)


8 윤정환(MF)


16 최태욱(FW)


26 차두리(FW)


14 이천수(FW)

width=80> width=80> width=80>    

9 설기현(FW)


11 최용수(FW)


18 황선홍(FW)






























두사부일체 ost중...- 반전

히딩크감독..타임즈와의 인터뷰...

2002-06-02 16:17:57 /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44  조선·동아는 저주의 굿판을 당장 걷어치워라 새벽열기 2004-07-12 1127
43  경향교회 석원태 목사 김선일씨 죽음 관련 새벽열기 2004-07-03 1495
42  김선일씨의 무고한 희생을 추모하며... 새벽열기 2004-06-24 1076
41  노무현 대통령 탄핵 결의에 대한 한국기독교장로회의 입장 새벽열기 2004-03-12 1068
40  노무현 대통령 탄핵... 새벽열기 2004-03-12 1031
39  어느 노동자의 추도사 새벽열기 2003-11-12 1070
38  8·15 특별기획 참된 [보수를 찾아서] 새벽열기 2003-08-16 1217
37  미국의 파렴치한 이라크 공격을 규탄한다. 새벽열기 2003-03-22 1165
36  귀향길, 조아세 홍보신문을 배포하면서 내려가세요. 새벽열기 2003-01-30 1133
35  교통분담금 환급 서두르세요, 환급시한 2002.12.31. 시민단체 2002-12-26 1152
34  미선이와 효순의 아리랑 통일희망 2002-09-30 1057
33  9.11 사건 - 의혹, 진실 그리고 본질 새벽열기 2002-09-25 1084
32  개혁적 국민정당 문성근씨 연설 새벽열기 2002-09-24 1173
31  여중생사망 '경적' 택시 범칙금 부과 논란 새벽열기 2002-09-06 1232
30  평화통일 - 서해교전에 대하여 새벽열기 2002-07-07 1289
29  한미군 장갑차에 치여 두여중생 사망 첨부화일 : usarmy.jpg (50545 Bytes) 새벽열기 2002-06-23 1146
28  "하루 14시간씩 축구공을 꿰맸어요" 첨부화일 : anti fifa.jpg (16159 Bytes) 새벽열기 2002-06-13 1257
27     축구공 하나 만들고 받는 노임은 100원 첨부화일 : anti fifa 1.jpg (58685 Bytes) 새벽열기 2002-06-13 1203
26  미국 언론이 전한 미국선수들의 반응 새벽열기 2002-06-13 1273
25  16강, 포기할 줄도 알아야 한다 새벽열기 2002-06-13 1194
 히딩크의 타임지 인터뷰 새벽열기 2002-06-02 1189
23  주민등록증을 찢어라!!! 새벽열기 2002-03-01 1226
22  누가 악(惡)의 축인가? 새벽열기 2002-02-07 1287
21  미국 보복전쟁 규탄 새벽열기 2001-10-10 1230
20  "하나님 앞에서 낯선 민족은 없다" 첨부화일 : 라가츠-예수의 비유.jpg (26157 Bytes) 새벽열기 2001-09-23 1187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

http://imagodei.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