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하나님 앞에서 낯선 민족은 없다"
이름  새벽열기 [ E-mail ]
첨부
첨부화일1 : 라가츠-예수의 비유.jpg (26157 Bytes)




"하나님 앞에서 낯선 민족은 없다"


"'내가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여기 이 사람들 가운데서 지극히 보잘 것 없는 사람 하나에게 하지 않은 것이 곧 내게 하지 않은 것이다'하고 말할 것이다. 그리하여, 그들은 영원한 형벌로 들어가고, 의인들은 영원한 삶으로 들어갈 것이다."(마태복음 25장45~46절)
성서에서도 '최후의 심판'은 언제고 사람들의 최대 관심사였다. 그만큼 심판은 언제나 두려움의 대상이었다.

목사와 교수의 직위도 버리고 종교사회주의 운동을 벌였던 스위스의 교육가 레온하르트 라가츠(1868~1945)가 쓴 <예수의 비유-하나님 나라의 본질과 도래>(다산 글방 펴냄, 류장현 옮김)는 어둠 속에 갇혀 버린 성서를 태양 빛 앞에 내놓은 듯하다. 그는 탐욕과 편견의 관 속에 갇힌 성서를 꺼내 그 본질을 드러냈다.

이미 반세기도 전에 세상을 떠난 라가츠는 미국의 대참사로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이 다시 등장할만큼 `심판'의 두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에게 `하나님 나라'의 관점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성서의 심판에 대한 비유가 최후의 심판이 아니라 항상 일어나는 심판, 개인, 민족, 문화, 세계 전체에 대한 심판과 결정에 대한 이야기라고 말한다.

하나님 심판의 척도는 무엇일까. "우리가 어떻게 인간을 대접했는가"라는 것이 그의 답이다. 즉 우리가 한 인간을 하나님의 자녀와 예수의 형제로서, 우리의 형제로서 대접했는가 혹은 아닌가라는 사회적 행동이 심판의 척도라는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굶주린 사람, 병든 사람, 갇힌 사람과 하층 민중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대접했는가, 다른 민족과 인종의 대표자들에 대해 어떻게 행동했는가, 사람들에 대해 민족적이었는가, 국제적이었는가에 따라 심판을 받는다는 것이다.

그는 "무엇보다 약한 사람과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정의는 민족을 흥하게 하고, 이 정의에 반대하는 민족을 부패시킨다"는 게 예수의 사회적 메시지라고 말한다.

그는 마태복음에서 '내게 하지 않은 것이다'라는 말 속에 비유의 심장이 고동치고 있다고 설명한다. 여기에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 인간을 섬기는 것'이라는 성서의 근본 진리가 있다는 것이다. '사람이 곧 하늘'(人乃天)이라는 우리나라의 천도교와도 맛닿아 있다.

"이 시대는 민족주의와 군국주의 그리고 제국주의, 식민정책 속에서 인간을 잊어버렸다. 다른 인종과의 관계 속에서 인간을 잊어버렸다."

그의 말은 인종과 민족, 종교, 이데올로기의 편견을 우상시하고 인간을 저버린 채 폭력을 일삼는 이들을 깨우고 있다.

그는 인자가 무엇에 대하여 묻지 '않았다'는 것을 인상적인 대목으로 본다. "네가 옳바른 믿음을 가졌느냐", "네가 열심히 교회에 출석했느냐", "네가 그리스도인인가 혹은 유대인인가, 이방인인가"라고 묻지 않으며, 다만 "나의 형제들 중에서 가장 작은 사람들과 함께 있었느냐"고만 묻기에 그리스도교의 일반적인 관점과 하나님의 관점은 180도 다르다는 것이다.

그는 민족들과 인종들의 전쟁은 자기 권리의 주장으로 부터, 관철 의지로 부터 일어난다고 말했다. 그리고 멸망의 위협을 받는 전쟁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는가라는 방법을 제시한다.

"우리는 하나님 안에서, 하나님 앞에서 하나다. 우리에게 낯선 민족은 하나도 없다. 우리는 서로 무한히 빚진 사람들이다. 우리는 서로에게 책임이 있다. 다른 민족의 권리는 자신의 권리만큼, 아니 그보다 더 거룩해야 한다. 모든 민족과 인종의 권리를 인정해야 한다. 언젠가 하나님으로 부터 흘러나오는 저 거룩한 권리가 인정된다면 폭력은 폐지될 것이다." 조연현 기자cho@hani.co.kr

한겨레 2001년 9월 13일자

2001-09-23 21:08:41 /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44  조선·동아는 저주의 굿판을 당장 걷어치워라 새벽열기 2004-07-12 1118
43  경향교회 석원태 목사 김선일씨 죽음 관련 새벽열기 2004-07-03 1481
42  김선일씨의 무고한 희생을 추모하며... 새벽열기 2004-06-24 1067
41  노무현 대통령 탄핵 결의에 대한 한국기독교장로회의 입장 새벽열기 2004-03-12 1059
40  노무현 대통령 탄핵... 새벽열기 2004-03-12 1022
39  어느 노동자의 추도사 새벽열기 2003-11-12 1062
38  8·15 특별기획 참된 [보수를 찾아서] 새벽열기 2003-08-16 1210
37  미국의 파렴치한 이라크 공격을 규탄한다. 새벽열기 2003-03-22 1158
36  귀향길, 조아세 홍보신문을 배포하면서 내려가세요. 새벽열기 2003-01-30 1126
35  교통분담금 환급 서두르세요, 환급시한 2002.12.31. 시민단체 2002-12-26 1144
34  미선이와 효순의 아리랑 통일희망 2002-09-30 1050
33  9.11 사건 - 의혹, 진실 그리고 본질 새벽열기 2002-09-25 1076
32  개혁적 국민정당 문성근씨 연설 새벽열기 2002-09-24 1164
31  여중생사망 '경적' 택시 범칙금 부과 논란 새벽열기 2002-09-06 1224
30  평화통일 - 서해교전에 대하여 새벽열기 2002-07-07 1280
29  한미군 장갑차에 치여 두여중생 사망 첨부화일 : usarmy.jpg (50545 Bytes) 새벽열기 2002-06-23 1139
28  "하루 14시간씩 축구공을 꿰맸어요" 첨부화일 : anti fifa.jpg (16159 Bytes) 새벽열기 2002-06-13 1251
27     축구공 하나 만들고 받는 노임은 100원 첨부화일 : anti fifa 1.jpg (58685 Bytes) 새벽열기 2002-06-13 1198
26  미국 언론이 전한 미국선수들의 반응 새벽열기 2002-06-13 1266
25  16강, 포기할 줄도 알아야 한다 새벽열기 2002-06-13 1189
24  히딩크의 타임지 인터뷰 새벽열기 2002-06-02 1183
23  주민등록증을 찢어라!!! 새벽열기 2002-03-01 1218
22  누가 악(惡)의 축인가? 새벽열기 2002-02-07 1278
21  미국 보복전쟁 규탄 새벽열기 2001-10-10 1220
 "하나님 앞에서 낯선 민족은 없다" 첨부화일 : 라가츠-예수의 비유.jpg (26157 Bytes) 새벽열기 2001-09-23 1179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

http://imagodei.org